2024.06.15 (토)

  • 구름조금동두천 21.1℃
  • 구름많음강릉 22.0℃
  • 구름조금서울 23.8℃
  • 구름많음대전 22.5℃
  • 구름많음대구 24.0℃
  • 천둥번개울산 21.0℃
  • 구름조금광주 24.4℃
  • 구름많음부산 24.3℃
  • 구름조금고창 22.5℃
  • 구름많음제주 25.1℃
  • 구름조금강화 20.5℃
  • 구름많음보은 21.9℃
  • 구름많음금산 23.7℃
  • 구름조금강진군 25.0℃
  • 흐림경주시 21.9℃
  • 구름많음거제 24.1℃
기상청 제공

포항시, 글로벌 배터리 허브로 도약! 포스코그룹-CNGR 공장 착공식 개최

니켈 및 전구체 국내 자급률 제고로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경쟁력 강화
영일만일반산단, 이차전지 소재 기업 43만 평 집적화…이차전지 특화산단으로 거듭
이 시장, “글로벌 이차전지 중심도시 도약 위해 행정적 지원 아끼지 않을 것”



포항시는 31일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서 포스코그룹과 세계 전구체 시장 1위 기업인 중국의 CNGR그룹이 합작해 신규 설립한 포스코CNGR니켈솔루션과 C&P신소재테크놀로지 공장 착공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.


이날 착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,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,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, 김준형 포스코홀딩스 이차전지소재총괄, 우샤오거 CNGR홀딩스 부회장, 유병옥 포스코퓨처엠 대표이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.


포스코홀딩스와 CNGR그룹이 6대 4의 지분을 투자해 설립한 포스코CNGR니켈솔루션은 약 4,100억 원을 투자해 영일만4 일반산단 내 2만 평 부지에 연산 5만 톤 규모의 고순도 니켈 정제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. 


또한 포스코퓨처엠, CNGR그룹이 2대 8의 지분으로 합작 투자해 설립한 C&P신소재테크놀로지는 약 1조 1천억 원을 투자해 5만 2천 평 부지에 연간 전구체 11만 톤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한다.




이번 투자로 포항에 약 1,000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며, 연간매출은 3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.


C&P신소재테크놀로지는 포스코CNGR니켈솔루션에서 생산된 순도 99.9%의 고순도 정제니켈을 활용해 전구체를 생산할 예정으로, 두 기업은 인접 부지에 공장을 설립해 물류비 절감과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의 안정적인 공급에 기여할 전망이다.


전구체는 양극재 직전 단계의 중간 소재로 양극재 원가의 60%를 차지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지만 2023년 기준 국내 생산 비중이 12%에 불과해 대부분의 전구체 수요를 중국에 의존해왔다.


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퓨처엠은 CNGR그룹과의 합작 투자를 계기로 전구체 국산화를 가속화하고,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방침이다. 


이번 두 합작법인의 착공으로 영일만일반산단에는 포스코퓨처엠, 에코프로, 에너지머티리얼즈 등 국내 이차전지 소재분야 앵커기업을 포함해 약 43만 평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기업들이 자리하게 됐다.




포항시는 최근 블루밸리 국가산단에도 이차전지 분야 3조 8천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해 포항 내 원료-전구체-양극재 및 폐배터리 재사용·재활용 등 이차전지 분야 밸류체인을 탄탄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.


이강덕 시장은 “포스코CNGR니켈솔루션과 C&P신소재테크놀로지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며 이번 착공을 계기로 두 기업이 포항에서 또 하나의 역사를 써나가길 기원한다”며, “포항시는 그 역사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말했다.


한편 포항시는 지난해 7월 이차전지 양극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바 있으며, 올해는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목표로 포항시를 명실상부한 이차전지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. 


최선학 기자 kbnews7005@hanmail.net


배너